대전

검색
닫기

코바코, 중소기업 도우미 역할 '톡톡'…매출·고용 늘어

0

- +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위한 광고 마케팅 가이드 리플렛.(사진=코바코 제공)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위한 광고 마케팅 가이드 리플렛.(사진=코바코 제공)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사업'의 수혜를 입은 중소기업의 매출과 고용이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코바코의 '2019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사업 효과조사'에 따르면, 사업 참여 중소기업의 매출은 29%, 고용은 12% 늘었다.

지난 한 해 동안 코바코의 광고비 지원을 받은 255개 기업과 제작비 지원을 받은 75개 기업을 대상으로 올 1-2월에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방송광고 할인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의 경우 매출이 전년 대비 31% 확대됐고, 임직원 수는 6% 증가하는 등 광고효과를 누린 것으로 조사됐다.

제작비 지원을 받은 선정 기업도 매출 21%, 고용 28%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코바코의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에 광고마케팅 비용을 지원함으로써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1998년부터 수행해 온 사업이다.

코바코는 지난해까지 총 2958개 중소기업에 4331억 원의 방송광고 마케팅 비용을 지원했다.

코바코는 이 사업의 성공적 안착에 이어, 올해부터는 소상공인의 자생력 강화와 지역 경제발전을 위한 '소상공인 지역밀착형 방송광고 지원 사업'도 전개하고 있다.

이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지역 매체 방송광고 제작비와 송출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