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검색
닫기

아산시의회, 임시회 열고 코로나19 관련 추경 의결

0

- +

아산시의회는 31일 제219회 임시회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추가경정예산과 조례를 의결했다. (사진=아산시의회 제공)

아산시의회는 31일 제219회 임시회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추가경정예산과 조례를 의결했다. (사진=아산시의회 제공)

충남 아산시의회(의장 김영애)는 31일 제219회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추가경정예산안과 조례안을 심의했다.

아산시의회는 지역경제안정을 위한 지원책 마련을 위해 긴급 추가경정예산 및 소상공인 지원조례 개정 등 2건 의안을 심사 의결했다.

코로나19 대응 긴급지원 사업을 담은 올해 첫 추경안도 이날 본회의를 통과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집행부에서 제출한 예산 1조 1089억 원보다 약 3% 늘어난 1조 1423억 원을 심사했다. 늘어난 예산은 코로나19 대응 등 긴급 예산으로 334억 원이다.

또 의결된 조례는 아산시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과 아산시 노동인권 보호 및 증진을 위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으로, 재난피해 소상공인과 노동자에 대한 지원조항을 추가 신설하고 지원대상을 명확하게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영애 의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계층에 긴급 재정지원 방안이 숨통을 트이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었다" 면서 "이번 추경이 신속히 집행돼 침체된 경기가 살아나고 시민들의 일상이 하루빨리 안정되길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