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검색
닫기

"산불 막아라"..청명·한식 앞두고 산림청 산불방지대책본부 특별경계

0

- +

스마트 산림 드론 활용해 산불 감시

지난해 국가재난 사태까지 선포됐던 동해안 산불. 속초시 한 마을 건물이 모두 탔다. 동해안 산불은 청명·한식 하루 전날인 4월 4일에 발생해 막대한 인적·물적 피해를 가져왔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지난해 국가재난 사태까지 선포됐던 동해안 산불. 속초시 한 마을 건물이 모두 탔다. 동해안 산불은 청명·한식 하루 전날인 4월 4일에 발생해 막대한 인적·물적 피해를 가져왔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가 청명·한식을 앞둔 주말에 산불이 급증할 것에 대비해 산불방지 특별 경계령을 내리고 감시·단속 활동 강화에 들어갔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31일 스마트 산림 드론을 활용한 산불 예방 현장과 동해안 산불방지센터를 방문해 코로나 19 대응 상황과 산불대비 태세를 점검했다.

스마트 산림 드론 활용은 ICT(정보통신기술)를 이용한 산불 예방 사업으로 산림청에서 올해부터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이다.

인력이 없는 산림 내 무단입산자를 감시하고 야간 산불 시 열화상 카메라를 장착해 산불의 규모, 진행 방향 등 정보를 상황실로 전송한다. 산불확산 예측과 실시간 언론에 제공해 지역주민 대피 등 산불 안전 확보에 활용한다.

산림청에 따르면 청명·한식을 앞두고 지난 10년간 평균 31.6건의 산불이 발생했다. 특히 국가재난 사태까지 선포됐던 지난해 동해안 산불은 청명·한식 하루 전날인 4월 4일에 발생해 막대한 인적·물적 피해를 가져왔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