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검색
닫기

이명수 아산갑 후보 "경찰기본급 상향 조정해야"

0

- +

공안직군보다 기본급 적어 조정 필요..아산 경찰 증원에도 공감

미래통합당 이명수 아산갑 후보(가운데)와 아산경찰서 직장협의회 준비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명수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미래통합당 이명수 아산갑 후보(가운데)와 아산경찰서 직장협의회 준비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명수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미래통합당 이명수 아산갑 후보는 31일 아산경찰서 직장협의회 준비위원회와 간담회를 열고 경찰기본급 상향 조정을 약속했다.

이 후보측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선거사무소에서 경찰기본급 조정과 관련해 아산경찰서 직장협의회 준비위원회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준비위 관계자는 "헌법재판소와 국회, 법원 공무원 등 특정인을 방호하는 직군을 공안직군으로 분류해 일반직 공무원과 차등해 보수를 지급하고 있다"며 "반면 경찰과 소방은 공안직군에서 제외돼 최대 월 23만원 상당의 급여를 적게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타지역 경찰서에 비해 담당 인구가 많아 경찰 인원의 보강과 복지를 향상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내놨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경찰들이 공안직군 공무원에 비해 더 적은 급여를 받는 것은 직무의 중요성과 형평성에 크게 어긋나 경찰기본급 조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아산 경찰서 경찰력 증원은 반드시 필요한 부분으로 경찰교육생의 우선 배치·보충과 같은 인력 확충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해결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국립경찰병원 아산 유치와 경찰공무원의 처우개선을 위해 생명수당·위험수당 인상, 신체상해보험 가입, 생명보험 국가책임제 도입 등도 약속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