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검색
닫기

렌터카 훔쳐 운전한 10대들, 오토바이 들이받아 대학생 숨져

0

- +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렌터카를 훔쳐 서울에서 대전까지 내려왔던 10대가 경찰 검문을 피해 달아나다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가 숨졌다.

31일 대전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29일 오전 0시 1분쯤 대전 동구의 한 네거리에서 렌터카를 몰던 A(13)군은 경찰 검문에 걸리자 뒤에 있던 택시를 들이받고 중앙선을 넘어 그대로 도주했다.

이 과정에서 신호를 위반하던 A군은 정상신호에 주행 중이던 오토바이와 충돌한 뒤 200m가량을 더 진행했고, 이후 차량을 버리고 도주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 B(18)군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A군이 운전하던 차 안에는 총 8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이후 도주한 6명은 현장 주변에서 붙잡혔지만, 운전자 A군 등 2명은 서울에서 검거됐다.

이들이 운전한 렌터카는 서울에서 훔친 것이며, 음주 상태는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수배 차량 검색시스템인 와스(WASS)를 통해 적발됐다.

다만, A군은 만 14세 미만 형사 미성년자로 촉법소년에 해당해 형사처분 대신 보호처분을 받을 것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A군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