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검색
닫기

대전서 백신 접종 후 의식불명 70대 숨져…전국 11번째 사망 사례

0

- +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대전에서 80대 남성이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숨진 데 이어 의식불명에 빠졌던 70대 여성도 숨졌다. 전국에서 11번째 사망 사례로 보고됐다.

22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 치료 중이던 70대 여성이 이날 새벽 숨졌다.

대전 유성구에 거주하는 이 여성은 지난 19일 오전 한 이비인후과에서 백신을 맞았는데 이후 구토증상을 보이고 의식을 잃으면서 대전의 한 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앞서 서구의 한 내과 의원에서 지난 19일 백신을 맞은 80대 남성이 접종 이튿날 숨지며 지역 내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로 보고됐다.

이 남성은 사망 당일 아침까지도 안부가 확인됐지만, 같은 날 오후 2시쯤 쓰러진 채 발견됐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 판정을 받았다.

숨진 남성은 확인된 기저질환이 없고, 검안 당시 급성 부작용인 아나필락시스 증상으로 볼 수 있는 두드러기나 혈관 부종 등도 외견상으로는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80대 남성과 70대 여성이 맞은 백신은 모두 한국백신 코박스인플루4가PF주로, 동일한 조건에서 생산된 제품군임을 뜻하는 로트번호는 달랐다. 80대 남성은 PT200801, 70대 여성은 PT200802를 접종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상온 노출과 백색 침전이 있었던 백신은 아니라고 대전시는 밝혔다.

또 같은 의원에서 접종을 받은 120여 명에 대해 모니터링 결과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당국은 현재 드러난 정보만으로는 인과관계를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지만, 전국적으로 사망 사례가 잇따르며 백신 접종을 둘러싼 시민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