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검색
닫기

유성터미널, 공영개발에 무게…갈길 먼 대전-세종 통합

0

- +

대전시·세종시 국정감사 22일 국회서 열려
허태정 대전시장 "유성터미널 사업 공영개발에 방점"
이춘희 세종시장, 대전-세종 통합에 사실상 부정적 입장
"행정통합 충분한 준비 안 돼…충청권 전체 광역권 고민 필요"

대전시청사 전경. (사진=자료사진)

대전시청사 전경. (사진=자료사진)
4차례 무산돼 정상화 방안이 논의 중인 대전 유성터미널 사업과 관련해 허태정 대전시장이 공영개발에 무게를 싣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허태정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전시·세종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의 질의에 대해 "여러 경로를 통해 사업타당성에 관한 민간사업자들의 의견을 들었지만 참여 의향이 없는 것으로 판단이 된다"며 "시가 최종적으로 발표를 앞두고 있습니다만 공영개발에 방점을 두고 필요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가 유성터미널과 관련해 처음으로 구체화된 방안을 내놓은 만큼, 사업주체인 대전도시공사가 조만간 공식 발표와 함께 후속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대전-세종 통합에 대해 사실상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이춘희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의원이 질의하자 "취지 자체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면서도 "다만 행정통합은 아직 충분한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문제가 있고, 560만 명 규모의 충청권 전체를 하나의 광역권으로 만드는 고민을 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두 가지 측면에서 바로 찬성한다는 답을 못 드린다"고 말했다.

세종과의 통합을 제의한 허태정 대전시장 역시 "통합과 관련된 구체적인 협의 등은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밝혀 논의에 적지 않은 시일이 걸릴 것임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은 "양 도시 시민의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며 "충청권 통합의 관점에서 논의를 지속해 달라"고 말했다.

이밖에 최근 논란이 된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 움직임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의원은 비수도권에 위치한 기관은 이전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명시된 데다, 이를 변경하려면 행안부 장관이 대통령 승인과 공청회 등을 포함한 절차와 협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허태정 시장은 "세종시 건설 목적이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균형발전 취지가 담겨있는데 대전에 있는 기관을 굳이 세종으로 옮기는 것이 타당한가라는 문제가 있고 이전계획에서도 예외조항으로 분명히 명시하고 있다"며 반대 입장을 재차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